• 2021. 12. 17.

    by. don't worry be happy

    선과 악의 부당 거래

    서울 광역수사대의 베테랑 형사 반장 최철기는 승진을 하고 싶어 한다. 하지만 엘리트 출신이 아닌 최철기 반장은 승진에서 계속 떨어지게 된다. 최철기 반장은 강정식 국장에게 사정을 이야기하고 어떻게 해야 하는지 묻는다. 강정식 국장은 승진의 대가로 조건을 건다. 여아 살인 사건에 대한 수사와 여야 살인 사건의 이전 수사팀이 저지른 여러 실수들을 수습을 하는 것이었다. 최철기는 어떻게든 사건을 마무리 짓기 위해 고민을 한다. 평소 자신과 오랫동안 인연이 있던 조직폭력배의 두목 장석구와 모종의 거래를 한다. 유력한 용의 선상에 있던 동일 전과자 이동석을 진범으로 조작되게 만들어 오라는 것이었다. 

    최철기 반장이 오랫동안 수사 중인 김양수 회장이 있다. 김양수 회장은 장석구와는 경쟁관계였다.  김양수 회장은 주양 검사를 자신의 편으로 만들어 놓은 상태였다. 금품을 주며 자신의 편으로 만들었다. 김양수 회장은 주양 검사에게 자신을 끈질기게 수사 중인 최철기 반장을 막아 달라고 요청한다. 검사 주양과 형사 최철기 반장은 싸울 수밖에 없는 관계가 된다.

    장석구는 최철기 반장이 요구한 대로 유력 용의자였던 이동석을 범인으로 되게 사건을 조작한다. 장석구는 라이벌인 김양수 회장을 죽이고 검사 주양을 협박한다.

    검사 주양은 장석구가 보낸 사진 때문에 전전긍긍하게 된다. 검사 주양은 자신과 김양수 회장 과의 관계가 드러날까 봐 몹시 걱정이 되고 있었다. 그러던 중 이동석이 협박에 의한 거짓 진술로 구속된 것을 알게 된 주양은 최철기에게 따지며 장석구가 자신을 협박하지 못하도록 요구한다. 하지만 최철기 반장 역시 김양수 회장과의 관계를 빌미로 삼아 주양을 협박한다.

    이동석의 진술로 모든 것이 어긋나게 될 수 있다고 생각한 최철기 반장은 장석구에게 이동석을 처리할 것을 요청한다. 장석구는 교도소에 수감되어 있는 이동석을 자살로 위장하여 살해한다. 그로 인해 이동석을 수사 중이던 검사 주양에게 강압수사에 관한 의혹이 돌아갔다. 언론에서 이 사건을 다루며 주양 검사는 난처해진다.

    이동석의 죽음에 최철기 반장의 계획이었음을 직감하게 된다. 주양 검사는 최철기 반장에 대한 조사를 해서 최철기 반장을 공격한다. 그리고 자신에게 용서를 구하게 한다.

     

    끝이 없는 거짓말의 결말

    주양의 공격으로 체면이 많이 떨어진 최철기는 주양을 공격하기 위한 방법을 찾는다. 그러던 중 장석구는 자신과 최철기 반장의 거래를 빌미로 최철기 반장을 협박한다. 장석구의 부하였던 수일이 조직을 갖기 위해 장석구를 살해한다. 수일은 최철기 반장에게 거래를 제안한다. 하지만 지칠 대로 지친 최철기 반장은 거절하고 총을 겨눠 방아쇠를 당기려 한다.

    그때 마침 최철기 반장의 절친한 후배 마대호 형사가 최철기 반장의 수상함을 느껴 현장까지 찾아온다. 수일에게 총을 겨눈 최철기를 말리기 위해 몸싸움을 벌이던 중 최철기 반장이 실수로 마대호 형사에게 발사를 하게 된다. 마대호 형사는 그 자리에서 죽게 되고 최철기 반장은 수일 역시 살해한다. 최철기 반장은 마대호 형사가 수일을 체포하기 위한 과정에서 서로를 죽이게 된 것처럼 현장을 조작하고 자리를 떠난다.

     

    최후의 승자는 누구일까?

    강정식 국장과의 약속대로 사건을 해결한 최철기 반장은 승진을 하게 된다. 사건을 조작하여 이동석을 구속하였지만, 국립과학수사본부에서 보낸 혈흔 분석 결과는 충격적 이게도 이동석이 진범이란 증거가 나왔다. 최철기는 허무하면서도 당혹스러운 감정을 느끼며 과거의 일을 지워버리려 한다. 

    최철기 반장에게 살해된 마대호 형사의 장례식장에 그의 경찰 동료들이 모였다. 마대호 형사의 동료들은 최철기 반장을 의심하며 조사를 시작한다. 결국 최철기 반장이 저지를 일들을 모두 알게 되고 복수를 다짐한다. 최철기 반장이 마대호 형사의 납골당에 갔을 때, 마대호 형사의 동료들이 최철기 반장을 살해한다. 그리고 최철기에게 원항을 품은 범죄조직이 저지를 사건으로 조작하여 마무리시킨다.

    한편 장석구가 모아놓았던 주양에 대한 자료들을 언론사에 배포한다. 주양은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게 되며 김양수 회장 과의 관계에 대하여 조사를 받게 된다.  

     

    다양한 정보글 보기기
본문 스크랩시 출처를 부탁드립니다.